UV 경화의 개요
UV 경화와 건조
UV 경화

UV 경화 기술의 활용 및
   적용분야

경화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열변형
UV경화 불량 종류,원인,
   대책
반사율
광 개시제
  Home > 기술자료 > UV 경화 > UV 경화와 건조
 
 



 

UV 경화와 건조

UV 경화란, 자외선을 이용하여 액체 상태의 페인트나 잉크를 딱딱하게 굳힌다, 즉 경화(硬化)한다는 뜻이다.
자외선 경화는 자외선 램프로부터 나오는 자외선의 강한 에너지가 광 개시제에 화학 반응을 개시하는 에너지를 줌으로써 자외선 경화 도료의 주성분인 모노머(Monomer)와 올리고머(Oligomer)를 순간적으로 폴리머(Polymer)로 만든다.
모노머Monomer)와 올리고머(Oligomer)는 정상상태(1기압, 25도)에서 액체이지만, 이 액체가 폴리머(Polymer)로 되면 고체로 바뀐다.
액체가 폴리머(Polymer)로 바뀌었다는 의미는 페인트나 잉크처럼 물렁물렁한 액체 상태가 고체처럼 딱딱하게 굳게 된다고 하여 경화, 혹은 Hardening이라고 한다. 물론 물처럼 묽은 상태에서 고체처럼 딱딱하게 말랐다고 하여 건조 (乾燥 : Drying)라고도 부르기도 한다.
UV 코팅이나 경화를 하는 실무자들 사이에서는 UV 경화를 “건조”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은데 딱딱하게 굳게 되었다고 해서 건조된 것과 유사하여 이렇게 부르기도 하지만, 물리적, 화학적 의미에서 보면 전혀 다른 말이 된다. 경화와 건조는 화학적, 물리적 관점에서 보면 여러 가지 차이가 있다.

경화 ;
화학 물질 자체가 모노머Monomer)나 올리고머(Oligomer)에서 UV를 받아 고분자 중합체인 폴리머(Polymer)로 됨으로써 폴리머의 특성인 고체로 된다. 이때 용제나, 시너(희석제)를 사용하지 않는다.

건조 ;
주성분의 화학 물질 자체가 고분자 물질인 폴리머(Polymer )이다. 폴리머가 여러 가지의 액체 상태인 용제나 시너(희석제)에 녹여서 코팅 후에 열을 받으면 희석제와 용제가 날아가고 표면에는 원래의 가루 상태인 폴리머가 남아 있는 형태이다.

UV 경화를 하는 많은 사람이 경화 후에 제품이 딱딱하게 굳게 되었다고 해서 UV 경화를 “건조”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여기서는 영어 시간이나 국어 시간이 아니므로 맞았다, 틀렸다고 논할 필요는 없으리라 본다.


UV 경화나 코팅은 희석제와 용제를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작업장의 공해를 줄일 수 있고, 특히 열 경화성 수지나 인쇄에서 보기 힘든 경화 후의 여러가지 물리적 특성, 즉 광택, 내마모성, 표면 경도, 경화 후의 접착 강도 등의 물성이 우수해 진다는 차이가 있다.
특히 LCD, OLED, Wafer 등 FPD나 Display Device의 발전과 함께 부분적인 코팅, 실링, 접착 공정에서 더 우수한 특성을 필요로 하게 되었는데 이러한 전자, FPD, IT, Display 산업에 많이 응용된다.